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고객센터마이페이지회사소개
kangcom
전체
고객님 안녕하세요!
강컴 회원만의 특별한
서비스를 경험하세요!
로그인  |  회원가입
추천 블로거
...
구름
구름 처럼 세월을 보내며
미친병아리
...
민대
난 왜 집중을 못하지?
서평보기
C++ 코딩의 정석 : 101가지 규칙, 가이드라인, 좋은 습관들
HERB SUTTER | 정보문화사 | 번역서 | 2005-04-11
종합평점
도서수준
C++ 프로그래머 필독서의 목록에 올라야 할 책. 2008-12-20 오후 10:58:43 
평점
도서수준
조회수 (1917)
공감 (0)
김성훈 님의 블로그
C++을 익히는 데에 주로 사용되는 대부분의 책들은, 문법에 치중되어 있다. 심지어 The C++ Programming Language 마저 그렇다.

객체 지향 프로그래밍을 위한 언어인 C++이라고 해도, 입문서에서 마저, 객체 지향 적인 노하우를 구구절절 설명한다면, 입문자들이 기겁을 하며 떠나갈 가능성이 농후할 것이기 때문인가보다.

우선 이 책 역시 서점에서 검토해보고 주문한 책이 아니었다. 이 책을 고르며 생각한 이 책의 방향성은 좋은 코딩 좋은 습관 (http://kangcom.com/common/bookinfo/bookinfo.asp?sku=200408260001)처럼 코딩 규칙이나, 가이드 라인에 대한 책인줄 알았다. 실제로 부제목도 코딩 가이드라인에 대해 언급했고.

하지만 막상 읽어보니 코딩 규칙이나, 가이드 라인보다는 표현의 자유가 강하지만 그 만큼 복잡하고 잘못 사용될 여지가 많은 C++을 객체 지향적으로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느낌이 더 강했다..

자바가 대세가 된지 한참 되었고, C#도 많이 성장했고, 클라이언트-서버 모델에서 웹으로 흐름이 옮겨간지도 꽤 오랜시간이 흘렀다.

하지만 나에게 있어 C++은 모호함이나 메모리를 직접 다루는 데에 있어서 오는 리스크 등의 문제의 소지를 줄였을 때 얻을 수 있는 강력함 만으로도 워낙 매력적이라 생각하기에, C++을 주력으로 사용하는 것을 포기 할 수 없었다.

그래서 C++을 잘사용하는 데에 집중했고, 나 역시 흔히 추천하시는 Effective 시리즈도 읽게 되었었다.

이 책은 아까 거론한 좋은 코딩 좋은 습관 보다는, More Effective C++이나 Effective C++과 (심지어는 Effective STL과도) 겹치는 부분이 훨씬 많다. Effective 시리즈가 한 주제를 자세하게 파고드는 편이라면 이 책은 한 주제에 대해 단순 명료하게 설명해주었다. 설명이 짧다고해서 이해하기 어렵게 쓰여져 있는게 아니라 내 개인적으론 매우 만족했다. C++의 바른 사용법에 대해서 한번 더 정리하는 시간이 됐다고 해야 할까?

Effective 시리즈를 이미 읽었던, 읽지 않았던 간에 C++을 잘 쓰고 싶은 많은 프로그래머들에게 읽혀야 할 책이 아닌가 싶다.

 
코멘트 0   공감 0
코멘트작성
 
이메일주소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