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고객센터마이페이지회사소개
kangcom
전체
서평보기
GoF 디자인 패턴! 이렇게 활용한다: C++로 배우는 패턴의 이해와 활용
장세찬 | 한빛미디어 | 국내서 | 2004-06-01
종합평점
도서수준
한편의 추리소설과도 같은 패턴서적 2004-07-24 오전 9:57:36 
평점
도서수준
조회수 (1873)
공감 (0)
권은진 님의 블로그
 추리소설을 그다지 매니아급으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어릴적 MBC 에서 하던
 
'제시카에 추리극장' 이라는 미국 추리 드라마가 생각난다.
 
사건이 발생하면 제시카는 사건을 조사하며 용의자를 추려나간다..
 
그과정에서 시청자들 또한 누가 범인일것이라고 나름데로 생각하며
 
자기가 지목한자가 진짜 범인일까 하며 흥미진진하게 추리에 빠져들게된다.
 
하지만 많은 경우에 시청자들이 지목한 범인은 실제 범인이 아니고,
 
진짜 범인은 의외의 사람일 경우가 많다. 물론 그런 반전을 위해 작가는 일부러
 
범인일 가능성이 높아보이는 사람을 이용해 시청자들에게 연막을 뿌리지만 말이다..
 
 
 이 서적도 그와 유사한 구조이다. 실무에서 흔히 접할수 있는 각종 사건을
 
제시하고, 대부분의 시청자들이 예측하고, 흔히 사용하는 방법들을 먼저 소개해서
 
연막을 뿌린다. 하지만 진짜범인은 늘 다른곳에 있다. 물론 애초에 지목한
 
사람들이 흔히 예측하고 사용하는 방법들이 왜 적절한 방법이 아닌지는
 
처음 지목한 범인이 왜 진짜 범인이 아닌지를 규명해나가는 추리소설처럼
 
논리적이다.
 
그리고는 진짜 범인( 적절한 패턴 )을 제시하고 그가 어떻게 그가 진짜 범인인지
 
논리적으로 추리해준다.
 
결국 사건은 해결되고 시청자( 독자 )들은 자신이 예측한 범인( 잘못된 습관 )이
 
진짜 범인( 적절한 해법 )이 아님을 깨닫고, 다음부터는 무고한 사람을 진짜 범인으로
 
매도하는 나쁜 습성은 버리게 될것이다. 아울러 제시카처럼 논리적이고 냉철한
 
분석으로 좀더 빨리 진짜 범인을 추리해내는 능력 또한 조금씩 쌓여갈것이다.
 
 
ps) 이책을 무진장 좋아하지만, 모든사람에게 추천하지는 않는다. 다음과 같은분들은
 
우선 그쪽 분야에 전문서적으로 선지식을 습득하길 강력추천한다.
 
- C++ 이 뭐에영..?
- 거짓말마.. 디자인하면 '베르사체', '알마니', '크리스챤 디올' 국내에선 '앙드레김'이 최고야.
 
 

 
코멘트 0   공감 0
코멘트작성
 
이메일주소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