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고객센터마이페이지회사소개
kangcom
전체
Home >   >   > 

Dark Side of Software Engineering

 [오랫동안 외면해온 소프트웨어공학의 사악함을 파헤치다]
   
지은이 요한 로스트, 로버트 글래스   |   출판사 에이콘  |   발행일 2016년 10월 20일
 
클릭하시면 큰 도서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판매가 25,000원22,500원 10%
마일리지 5% 1,250원
발행일 2016-10-20
ISBN 8960779016 | 9788960779013
기타정보 번역서 | 484쪽 | 일반
예상출고일 1~2일 이내 (근무일기준)
배송비 무료배송
   
소프트웨어
   
이 책의 원서
  The Dark Side of Software Engineering: The Ethics and Realities of Subversion, Lying, Espionage, and Other Nefarious Activities
IEEE Computer Society Press | Robert L. Glass
 

[ 요약]

여느 분야의 공동 프로젝트와 마찬가지로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도 결국 사람이 하는 일이고 구성원들 간 다양한 형태의 관계 속에서 진행된다. 따라서 여느 사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사람들이 일으킬 수 있는 사악하고 부정적인 사건들이 다양하게 일어나며 프로젝트 성패를 좌우할 정도로 큰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한다. 이 책은 해킹, 정보 절도, 스파이 행위, 사보타주, 내부고발 등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서 인간 및 사회관계가 일으킬 수 있는 사악한 일들에 대한 선구적인 연구를 다뤘다. 흥미로운 조사 결과와 쉽고 재미있는 실제 사례로 가득해 목적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읽고 활용할 수 있다.


[ 추천의 글]

로버트 글래스는 발을 디디기 더 조심스러울 만큼 두려운 곳에 언제나 ‘용감하게 가는’ 사람이다. 나는 오랫동안 그가 쓴 글의 팬이었다. 그가 소프트웨어 개발에 관한 진실을 보고 이야기하기 시작하고 이런 논의에서 회사와 제품의 이름을 바꾸도록 강요받은 때를 나는 기억한다. 그는 출판된 이야기의 저자로서 드러나지 않기 위해 자신의 이름까지 바꿨다. 나는 (매우 오래전에 요던(Yourdon)과 콘스탄틴(Constantine)의 녹색 책을 이용해) 구조화 설계를 강의했었는데, 수업이 일찍 끝난 날이면 “지금 가도 되고 로버트 글래스가 쓴 다른 이야기를 해줄 수도 있다.”라고 말하곤 했다. 결국 그의 이야기가 끝날 때까지 아무도 강의실을 떠나지 않았다. 「Cornbelt Shakedown」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이야기다. 이런 이야기의 다수는 ‘내가 왜 웃고 있지? 울지 않으려고?’라는 궁금증을 자아내는 유머의 일종이다.
나중에 나는 산업 현장에서 일하는 동안 『Software Runaways』를 읽고 공부하는 모임을 인도했으며, 여기서 글래스의 진지한 면을 경험했다. 이 책에는 풍자적 위트가 거의 없지만 진지하게 고려해 볼 교훈이 많다.
요한 로스트와 함께 작업한 이 책에서도 글래스는 이런 태도를 유지한다. 그는 계속 두려움이 없다(나의 책 『FearLess Change』를 인용했다)! 이 책에서 보여준 훌륭한 작업을 제외하고는 요한에 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 들은 바에 따르면, 그는 과거 독일의 I T 컨설턴트였고 현재 트란실바니아, 드라큘라, 차우셰스쿠의 나라인 아름다운 루마니아에 살고 있다. 그가 작업한 이 책이 ‘어두운 면(Dark side)’이란 주제를 다룬다는 사실은 그다지 놀랍지 않다! 이 책은 실제 회사의 실제 프로젝트에 관한 이야기로 가득하다. 이름이 거론된다. 그리고 결과는 컴퓨터 프로그래밍의 어두운 면에 대한 설득력 있는 관점이다. 우리는 모두 특히 우리가 이런 상황의 주인공일 수 있을 때 이런 이야기들로부터 배우게 돼 있다.
해킹, 스파이 행위, 사보타주, 절도, 내부고발, 전복, 복수를 원하는 불만을 품은 직원은 물론이고 기만까지도 이 책에서 다룬다. 우리는 (사실은 모두가 아는 상황에서) 이를 봤지만 그냥 웃고 가능한 한 오래 계속 춤을 췄다. 저자들은 이런 가식을 치고 들어가 우리가 깨어나서 점검하길 강요한다.
로버트와 요한은 이들의 진지한 연구에 대한 결과도 제시한다. 이들은 분명히 숙제를 마쳤다. 이들의 관찰을 뒷받침하는 충분한 인용도 있다. 사보타주에 관한 설문조사 데이터는 매력적이다!
이런 보고는 훌륭하다. 사실 이 책의 저자들은 상자 위에 서서 (우리 대부분이 볼 시간이 없는) 지역에 대한 좋은 시선을 공유한다. 우리는 과거의 교훈을 무시한 채 앞으로 돌진하는 것을 선호한다.
그러므로 잠시 시간을 가져라. 우리는 가끔씩 휴식을 취해야 한다. 한걸음 물러나 우리 산업의 역사를 돌아보고 더 나은 작업 방식을 생각해봐야 한다. 로버트 글래스와 요한 로스트는 이렇게 할 기회를 주고 있다. 멈춰서 듣고 생각하라. 현재 가고 있는 길이 우리의 다음 여행을 위한 최선의 길일까?
- 린다 라이징 박사(Dr. Linda Rising)


[ 지은이의 말]

사전에서는 ‘어두운 면(dark side)’의 정의를 찾을 수 없다. 들기조차 힘들 정도로 무거운 내 사전에도 이 구문에 대한 정의는 없다. 아, 사전에서는 ‘어두운(dark)’(여러 정의 중에서도 ‘비밀의, 비밀스러운, 사악한’의 뜻), ‘어둡게 하다(darken)’(‘난처하게 하다, 흐리다, 더럽히다, 어두운 그림자를 던지다’), ‘음침한(darksome)’(‘어두운, 음울한’) 같은 단어를 정의한다. 그러므로 어두운 면에 있는 대상은 사악하고 어두우며 음울한 성향이 있다고 이해할 수 있다.
이는 대부분 독자에게 놀랍지 않으리라 여겨진다. ‘어두운 면’은 우리 모두 이해하고 있으며, 위의 연관된 단어들의 사전 정의와 (상당히) 통하는 일종의 직관적 의미를 가진다. 컴퓨팅 직종에서 어두운 면이 있는 대상은 우리가 그 일부가 되거나 승인하길 절대 원치 않을 대상일 것이다.
나는 자녀를 키우던 시절 내 아들이 어린이 야구단에서 활동할 때 있었던 일을 기억한다. 이 팀에는 나처럼 거의 모든 경기에 참관하는 아버지를 둔 투수가 있었다. 그의 아들이 공을 던지고 있을 때 아버지는 가끔씩 아들에게 소리를 지르곤 했다. “어두운 공을 던져라.” 나는 그의 이런 외침이 정확히 무슨 뜻인지 전혀 알지 못했다. 하지만 이 외침이 특정 구질에 관한 요구가 아니라 상대 팀 타자를 겁주는 행위와 관련된다고 늘 짐작했다. 이 외침에 상대 팀 타자는 날아올 공이 다소 사악해서 그 공을 칠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하게 될 수도 있었다.
어느 경우에서든, 심지어 야구장에서도 ‘어두운’이란 단어와 ‘어두운 면’이란 말은 직관적으로 보편적 의미를 가진다.
여러분이 (컴퓨팅 관련 출판물이든 학술지든 일반 대중매체든) 소프트웨어 관련 문헌을 알고 있다면, 이런 문헌에서 어두운 면이란 이슈를 그리 많이 언급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을 수도 있다는 점은 흥미롭다. 기존 소프트웨어 문헌에서도 프로젝트의 성공과 실패에 관해 많은 이야기를 하지만, 여기서 다룰 어두운 면은 이와는 다소 다른 종류의 문제다. 실패한 프로젝트는 ‘어둠’이란 의미를 가질 수 있어도 ‘사악함’이란 의미는 갖지 않는다. 우리는 실패한 프로젝트도, 굳이 말할 필요도 없이, 주로 일종의 기량 부족 때문에 실패했지 어떠한 사악함 때문에 실패했다고 상정하진 않는 편이다.
여기서 우리가 말하려는 바를 완전 명료하게 밝히겠다. 이 책은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의 실패나 소프트웨어를 더 잘 구축하는 방법에 관한 규범적 사고를 다룬 서적이 아니다. 컴퓨팅과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서 일어나는 사악한 일에 관한 책이다. 즉 사악함의 종류와 사악한 것이 나타나는 방식, 우리 선한 사람들이 이들에 대해 할 수 있는 일 등을 다룬다. 이 책의 내용 검토에 참여했던 많은 사람이 이 책을 ‘프로젝트 실패에 관한 또 다른 책’ 또는 ‘소프트웨어공학을 올바르게 하는 방법에 관한 또 다른 책’으로 계속 생각했기 때문에 이 점을 강조한다.

1부. 어두운 면 문제

1장. 전복
2장. 거짓말
3장. 해킹
4장. 정보 절도
5장. 스파이 행위
6장. 불만을 품은 직원과 사보타주
7장. 내부고발


2부. 어두운 면 문제에 대한 다양한 관점

8장. 의견, 예측, 믿음
9장. 개인적 일화

요한 로스트(Johann Rost)
소프트웨어 산업에서 20년간 일했다. 독일의 빙겐 응용과학 대학교와 루마니아의 부쿠레슈티에 있는 폴리테니카 대학교(Politehnica University)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교육 분야 경력을 쌓아왔다.

로버트 글래스(Robert L. Glass)
베스트셀러인 『소프트웨어공학의 사실과 오해』(인사이트, 2004)를 포함해 총 28권을 저술했다. 컴퓨팅을 주제로 100여 편의 글을 썼고, 『Communications of the ACM』(「The Practical Programmer」), 『IEEE Software』(「The Loyal Opposition」), 『Information Systems Management』(「Through a Glass, Darkly」) 등 세 개의 일류 컴퓨터 전문지에 칼럼을 쓰고 있다.##병기하지 않고 영문으로만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전체평균(0)
회원평점   회원서평수 0
에이콘 출판사의 신간
자바 데이터 분석
존 R. 허바드 [옮긴이] 김명훈 저
31,500원
(10%↓+5%)
 
보안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과 활용
김대용 저
31,500원
(10%↓+5%)
 
Functional Programming in C++
이반 추키츠 [옮긴이]김점갑 저
31,500원
(10%↓+5%)
 
스프링 부트 2 레시피
마틴 데이넘 [옮긴이]최정호, 임진욱, 김명훈 저
27,000원
(10%↓+5%)
 
사운드 디자인
앰버 케이스, 애런 데이 저
25,200원
(10%↓+5%)
 
이메일주소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