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고객센터마이페이지회사소개
kangcom
전체
Home >   >   > 

사물인터넷 빅뱅 : IT 비즈니스의 대변혁이 시작된다

 [IT 비즈니스의 대변혁이 시작된다]
   
지은이 연대성   |   출판사 주식회사 제이펍  |   발행일 2016년 04월 29일
 
클릭하시면 큰 도서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판매가 14,000원12,600원 10%
마일리지 5% 700원
발행일 2016-04-29
ISBN 1185890513 |  9791185890517
기타정보 국내서 | 224쪽 | 일반
예상출고일
배송비 2,000원 (20,000원이상 무료배송)
   
일반
   
주의사항 더이상 출간되지 않습니다.
 

사물인터넷 전쟁이 시작됐다!

이 책은 중국을 비롯한 국내외 주요 기업의 사물인터넷 시장 침투 전략과 그 속에 숨은 의도를 분석하고, 이를 사물인터넷을 처음 접하는 일반 독자의 눈높이에서 공유하고 있다. 나아가 우리가 이미 경험한 모바일 빅뱅을 바탕으로 사물인터넷 시대를 어떻게 바라보고 준비해야 하는지 그 방향을 제시한다.

책속으로
사물인터넷은 잠시 머물다 가는 뜬구름으로 치부할 만한 것이 결코 아닙니다. 각국 정부와 IT 기업들을 포함한 다양한 시장 참여자의 움직임은 모바일 빅뱅 초기의 그것보다도 더욱 크고 날카롭습니다. 사물인터넷이 가져올 일상 전반의 파괴력 역시, 당신이 겪었던 그 어떤 사회 변화의 흐름보다 거대한 모습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_viiip

그러나 사물인터넷 시대는 경우가 다르다. 구글과 애플 그리고 중국의 인터넷 업체 등이 자동차를 만들고, 기름을 대신할 배터리 충전 시스템을 제공하는 시대가 오고 있다. 인터넷 회사 때문에 주유소가 사라질 수도 있다. 그뿐 아니라 전자상거래 업체는 본연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운용을 넘어 무인배송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_9p

이제 삼성전자는 그들의 가전제품이 갤럭시를 끌어 주는 새로운 시대로 가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가전제품 라인업은 사물인터넷 시대에 삼성전자가 구글이나 애플에 비해 유일하게 강점을 갖고 있는 분야다. 그리고 글로벌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솔루션이자 플랫폼 역시 그들의 가전제품 라인업이다. _47p

LG유플러스는 전국 주요 유통 매장 60여 개에 소비자가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직접 써 보고, 관련 설명을 들을 수 있는 IoT@Home 공간을 구성했다. ‘안전, 절감, 편리’ 콘셉트의 스마트홈 체험 공간을 통해 ‘지금 바로 내 집에서 이용 가능한 스마트홈 서비스’로 다가서고 있다. 그들이 가진 고객 접점 역량을 활용한 스마트홈 홍보 전략이다. _85p

사물인터넷 비즈니스 가운데 인공지능이 가장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영역이 바로 스마트카다. 딥 러닝과 머신 러닝을 어떤 이름으로 부르든 간에, 그런 것과는 상관없이 스마트카는 인공지능을 통해 스스로 학습하고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 즉, 인공지능은 스마트카가 지향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전제가 된다. 스마트카는 운전자의 순발력이나 경험을 통해 극복하던 도로 위 돌발 상황을 인공지능을 통해 스스로 해결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_136p

구글의 독감 트렌드 분석 서비스는 빅데이터라는 용어를 세상에 알렸다. 검색 기반 플랫폼을 통해 빅데이터의 수집과 분석을 수행했으며, 나아가 빅데이터로부터 의미 있는 결과를 만들어 최초로 활용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그리고 여기서의 ‘결과’란 것은 다름 아닌 ‘예측’이다. 구글은 빅데이터가 실제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이며, 그것의 결과물이 사회 현상에 대한 예측 지표로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 준 최초의 사례다. _167p

1부 3C로 통하는 세상 001
1장 3C 시대의 도래 003
3S, 3P를 넘어 3C 시대로 003
콘텐츠, 24시간 함께하는 친구 008
커넥션, 연결을 넘어 관계의 확장으로 013
컨트롤 , 사물인터넷 생존의 핵심 이슈 021

2부 글로벌 기업의 사물인터넷 전략 029
2장 모바일 빅뱅의 핵심 기업이 그리는 사물인터넷 신세계 031
구글의 MVNO 진출이 갖는 숨은 의미 031
애플 신화 창조, 비콘 그리고 NFC 037
스마트폰 제조사의 숙명, ‘모바일 기기 제조사를 넘어’ 046
3장 ‘메이드 인 차이나’를 넘어 ‘메이드 위드 차이나’의 시대로 057
코드네임: Made With China 2016 057
중국이 만드는 사물인터넷 표준 060
알리바바가 주유소 5,000개를 통째로 사들인 이유 065
BAT가 그리는 사물인터넷 069
4장 국내외 이동통신사의 생존 방정식 075
이동통신사를 넘어 075
시장 침투 전략 079
그들은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 088
레거시 기반의 서비타이제이션 096

3부 사물인터넷 핵심 비즈니스 101
5장 들지 말고 입어라, 웨어러블 디바이스 103
구글 글라스의 비즈니스 가치 103
스마트워치 빅뱅 108
헬스케어 플랫폼을 만나다 116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의 닷컴, 페블 120
6장 스마트카 127
자동차, 사물인터넷을 입다 127
인공지능과의 융합 133
구글 vs 벤츠 138
7장 스마트홈 145
스마트홈 쉽게 이해하기 145
안드로이드의 구글, ‘모바일을 넘어’를 공표하다 148
애플이 하면 다르다 154
8장 빅데이터를 구매하는 시대 161
빅데이터 세대 구분 161
실제 사례를 통해 보는 빅데이터 166
사람이 행하는 예측의 예술, 사물인터넷을 향하다 177

4부 사물인터넷의 처음과 끝, 디지로그 183
9장 디지로그가 비즈니스가 되는 세상 185
디지털, 아날로그를 호출하다 185
사물인터넷 비즈니스의 본질을 묻다 189
사물인터넷에 묻어나는 디지로그 193

에필로그 198
찾아보기 205

연대성
《The Next 모바일 비즈니스》의 저자이며, 이동통신사와 카드사에서 모바일 및 사물인터넷 관련 신사업과 마케팅 제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또한, 대학원에서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연구를 시작으로 IT 비즈니스 현장과 이론을 병행하는 연구도 하고 있다. 특히, 이종 산업 간의 컨버전스 모델 연구, 사람을 중심으로 한 인문학 기반의 새로운 패러다임 연구에 관심이 많다. 미래 사물인터넷의 중심은 결코 ‘사물ʼ이나 ‘연결ʼ 그 자체가 아니며, 결국 ‘사람ʼ을 향한 새로운 관점의 서비스를 지향해야 한다. 언뜻 보면 거창하지만, 우리네 부모님과 주변의 소외된 계층에까지 작은 도움이 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지면 충분하다. ‘사람ʼ을 중심에 둔 서비스를 만드는 데 학문적 연구와 비즈니스 현장은 독립적일 수 없다. 따라서 학문과 현장의 컨버전스 연구를 확장하는 것은 물론, 그동안 지양해 왔던 오픈 세미나, 소셜 등의 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전체평균(0)
회원평점   회원서평수 0
주식회사 제이펍 출판사의 신간
이베이 & 아마존 해외 역직구 셀링
로꾸미(윤규미) 저
19,800원
(10%↓+5%)
 
자바 개발자를 위한 97가지 제안
케블린 헤니/장현희 저
19,800원
(10%↓+5%)
 
그림으로 공부하는 IT 인프라 구조
야마자키 야스시/김완섭 저
23,400원
(10%↓+5%)
 
파이썬으로 배우는 게임 개발: 실전편
히로세 츠요시/김연수 저
27,000원
(10%↓+5%)
 
실무에 바로 쓰는 일잘러의 보고서 작성법
김마라 저
16,200원
(10%↓+5%)
 
이메일주소수집거부